포드, 배터리 핵심광물 위해 인도네시아에 6조원 투자

포드가 브랜드를 대표하는 픽업 트럭, F-150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F-150 라이트닝'

인니·중국 기업과 손잡고 현지에 니켈 처리시설 짓기로

미국 포드 자동차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광물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인도네시아의 니켈 처리시설에 45억달러(약 5조8천억원)를 투자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업에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의 대형 니켈 광산을 소유한 PT발레 인도네시아, 대형 제련회사인 중국 저장화유코발트도 참여한다.

리사 드레이크 포드 부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에게 필요한 니켈을 업게에서 가장 저렴하게 직접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포드가 투자한 인도네시아 니켈 처리시설은 오는 2026년부터 상업 가동을 시작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포드는 연 200만 대의 전기차 생산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원자재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니켈 보유국으로 채굴 비용도 다른 지역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니켈 원광 수출을 금지하고 있어 글로벌 기업들이 인도네시아 내에 처리시설을 지어야 한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공장을 만들어 내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고, 폭스바겐도 중국 제련회사와 함께 인도네시아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인도네시아의 주로 열대우림에 매장된 니켈 채굴로 환경이 파괴되고, 니켈 제련 과정에서 나오는 막대한 양의 선광 부스러기들이 물을 오염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