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차관, ‘중견 5개국’ 믹타 대사와 간담회… 방산협력 논의

신범철 국방부 차관은 27일 국방부 청사에서 믹타(MIKTA) 회원국 대사와 오찬 간담회를 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믹타는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튀르키예, 호주로 구성된 ‘중견 5개국’ 협의체로 2013년 제68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출범했다.

명칭 믹타는 5개국 영문 명칭의 첫 글자를 조합한 것이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간디 술리스티얀토 수헤르만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 아드리안 가르시아 주한 멕시코 대사관 공관 차석, 세자이 톨가 쉼쉬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 공관 차석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2016년 서울안보대화를 계기로 열린 제2차 차관급 믹타 국방대화 이후 7년 만에 국방부 차관과 믹타 회원국의 만남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신 차관은 이 자리에서 각 대륙에서 전략적 중요성을 지닌 5개국이 방산협력의 잠재력이 매우 높다고 평가하고, 활발한 방산협력을 진행하고 있는 호주·인도네시아·튀르키예와 더불어 멕시코와도 상호호혜적인 방산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믹타 회원국이 평화유지활동(PKO), 재난 대응, 인도주의협력, 사이버협력 등 국제협력이 필요한 분야에서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참석자들은 올해 10월로 예정된 2023 서울안보대화를 비롯한 다양한 계기를 활용해 믹타 국방대화를 이어 나가면서 안보분야 협력을 심화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c) 연합뉴스 전재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