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학 외국인 유학생 20만명 돌파… 인도네시아 2,500명으로 8위

2023.2월 한국내 외국인 유학생 체류현황.자료 법무부 출입국

베트남 국적이 최다…학내에 별도 기숙사, 주변엔 맞춤형 식당 들어서

한국에 공부하러 온 외국인 유학생이 처음으로 20만명을 넘어섰다.

23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2월 통계월보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현재 어학연수 목적 등을 포함한 외국인 유학생은 모두 20만5천167명으로 작년 말 19만7천234명보다 7천933명이 늘어났다.

외국인 유학생은 2019년 18만명대로 꾸준히 늘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에는 4만여명이 감소한 15만3천명이었다가 다시 조금씩 늘어났다.

유학생은 유학 비자 소지자가 14만6천명으로 대부분이며, 한국어 연수(D-4-1)가 5만9천명, 외국어 연수(D-4-7)는 23명인 것으로 분석됐다.

유학생들의 출신국은 베트남이 7만2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중국(6만3천859명)이 뒤를 이었고 우즈베키스탄(1만1천974명)과 몽골(1만2천603명)이 1만명 을 웃돌았다.

일본과 미국, 프랑스, 파키스탄 등 국가는 1천~5천명 수준이며 인도네시아는 2,500여 명으로 8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3년 2월 28일 현재 인도네시아에 온 유학 및 연수생은 2,546명으로 유학 2,284명, 한국어 연수 262명이다.

한국교육개발원 외국인 유학생 현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대학별 유학생은 성균관대가 4천75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희대(4천439명), 연세대(4천84명), 고려대(3천432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방 대학교는 대부분 500명 안팎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2년간 체류할 수 있으나 학업 진척에 따라 연장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 유학생들은 비자 기한이 만료됐는데도 출국하지 않고 남아 불법체류(미등록)하면서 돈벌이에 나서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비자 기한이 만료됐는데도 출국하지 않은 월별 신규 불법체류자 7천199명 가운데 연수와 유학 비자로 들어온 유학생은 666명으로 전체의 9%가량을 차지했다.

한편, 서울 소재 일부 대학은 외국인 유학생이 전교생의 20% 안팎을 차지하면서 유학생 기숙사가 별도로 들어서는가 하면, 학교 주변에 이들의 취향에 맞는 음식점이 생기는 등 변화가 일고 있다.(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