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일본과 손잡고 ‘방콕-치앙마이 고속철도’ 건설

방콕포스트는 9일 일본이 참여하는 방콕-치앙마이 고속철도 사업은 1단계 구간 건설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태국국영철도(SRT), 국가경제사회개발위원회(NESD) 등 태국의 관계 기관과 국토교통성, 국제협력기구(JICA), 주태국 일본대사관 등 일본 관계 기관이 참석해 고속철도 사업의 사업성, 자금 등 타당성 조사 결과를 검토했다.

태국은 2015년 일본 도쿄에서 협력각서(MOC)를 체결한 후, 방콕과 북부 치앙마이를 잇는 688㎞ 구간(12개 역)의 고속철도 사업을 추진해왔다.

타당성 조사는 일본 측이 진행했으며, 총 사업비는 약 4천200억밧(약 15조8천억원)으로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최고 속도가 시속 약 300㎞인 신칸센(新幹線) 열차 도입을 제안했다.

사업 1단계는 방콕에서 핏사눌룩까지 약 380㎞ 구간 건설이며, 2단계는 치앙마이까지 나머지 약 290㎞를 연결한다.

태국 교통 당국은 “타당성 조사 결과 검토를 마무리하기 위해 12월에 이어 또 한차례 회의를 열었다”며 “이번 사업은 태국 경제에 이익을 창출하고 양국 관계를 강화해 앞으로 더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역 등 일본 고속철도역 주변 개발 사례를 예로 들며 고속철도 개통이 인근 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에 대한 별도 연구를 일본에 제안했다.

<언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