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인도네시아 통신 클라우드 구축사업 참여

네이버클라우드-텔콤-시스코 업무협약식. 왼쪽 4번째부터 시스코 산제이 카울 APJ(아시아태평양·일본) SP(서비스 제공) 사업 총괄 사장, 텔콤 인도네시아 보기 위작소노 홀세일 & 인터내셔널 서비스 디렉터,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APAC 사업개발 대표, 텔콤 데이터 에코시스템(NeutraDC) 안드류 Th.A.F 최고경영자(CEO)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인니 국영통신사 텔콤 자회사·시스코와 업무협약

네이버클라우드는 인도네시아 국영 통신사 ‘텔콤’의 자회사 텔콤 데이터 에코시스템(NeutraDC), 시스코와 인도네시아에 텔코(통신기업)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3사는 인도네시아에 디지털 서비스와 글로벌 표준 데이터 센터, 안전한 네트워크로 이뤄진 디지털 경제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인 ‘뉴로 클라우드’부터 ‘퍼블릭 클라우드’, ‘엣지 클라우드’ 등 통신 분야에서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올해 들어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목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탑3’ 클라우드서비스제공사(CSP) 사업자가 되는 것이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APAC 사업개발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네이버가 투자한 전자상거래 기업 부칼라팍 등 다양한 인터넷 기업의 사업성이 유망한 국가”라며 “5G가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인도네시아에 네이버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하면 압축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