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프라구축에 민간자본 투자요청

(2015년 1월 26일)

정부가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민간자본의 투자를 요청하고 나섰다.

지난 23일 블룸버그통신은 정부는 향후 5년간 인프라 확충을 위한 프로그램 기금 중 30%밖에 부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나머지는 국영기업 또는 민간기업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 전했다.

교통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자와섬 외곽 지역 교통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자와의 항구 등과 같은 프로젝트는 민간자본에 의존하고 있다”며 “국내 또는 외국인 투자자들은 이미 가시적인 경제적 성장세가 나타나고 있는 지역들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휘발유 보조금 폐지로 예산을 마련해 경제 살리기에 나서고 있는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5.8%를 달성하기 위해 항만, 도로건설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230억 달러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

안드리노프 차니아고 재정장관에 따르면 향후 5년간 국내 인프라 확충에는 총 4420억 달러가 필요하며, 올해 수마트라 지역의 항만, 철도, 유로도로와 파부아의 시멘트, 비료 공장 등의 프로젝트가 시작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