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특급’ 아스나위, 전남 유니폼 입는다

‘인도네시아 특급’ 아스나위가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한다.
K리그 이적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아스나위가 전남행을 확정지었다. 메디컬테스트 후 바로 전남 선수단이 훈련 중인 창원으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했다. 전남은 아스나위 영입을 통해 고민이던 오른쪽 측면 보강에 성공했다.

아스나위는 K리그 첫 동남아시아 쿼터 출신 선수이자, 첫 인도네시아 선수다. 2017년 만 17세의 나이로 A대표팀에 발탁되며, 인도네시아 최연소 국가대표 기록을 세울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았던 아스나위는 신태용 감독의 추천 속 2020년 겨울, 안산 그리너스를 통해 K리그에 입성했다.

첫 시즌 14경기에 나서 1도움을 올리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안산은 재계약을 하며, 아스나위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두번째 시즌이던 지난 시즌에는 한단계 도약한 모습이었다.

26경기에 나서 2골-2도움을 올렸다. 윙포워드와 윙백을 오가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연령별 대표와 A대표를 오가며, 갈수록 팀내 비중을 높였다.

<스포츠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