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 전쟁터 ‘사지’ 내몰고… 러 의원들 호화 해외여행

전쟁 중 호화 해외여행을 즐긴 러시아 의원들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러시아 하원(국가두마)이 칼을 빼들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하원 전체회의 결정에 따라 앞으로 의원들은 의장 지시에 따른 업무 출장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해외여행에 대해 사전에 소속 위원회나 의장에게 문서로 보고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전시(戰時) 해외 휴양지 등에서 호화여행을 즐긴 의원들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짐에 따라 뱌체슬라프 볼로딘 하원 의장이 직접 제안했다.

볼로딘 의장은 각 정당 원내 대표들이 새해 연휴 동안 어떤 의원들이 해외로 나갔는지를 파악해 책임을 묻는 방안도 검토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데니스 돌첸코 볼로그다주의회 의원은 6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휴가를 보내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특히 돌첸코 의원이 두바이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차녀 크세니야 쇼이구와 마주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은 확산했다.

이에 집권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안드레이 투르차크 사무총장은 돌첸코 의원을 공개적으로 질책하는 한편, 당에서 제명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돌첸코 의원은 “감정적 발언”이며 자신은 통합러시아당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제명할 수 없다고 응수했다.

7일에는 우크라이나에 접경한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주 주의회 의원 막심 바실리예프가 멕시코 휴양지에서의 새해맞이 동영상을 올렸다가 빈축을 샀다.

바실리예프 의원은 선글라스를 낀 채 해변 주점에서 술을 마시는 동영상을 올리며 “돈 많이 벌고 늘 쾌활하길 바란다”는 새해 ‘덕담’까지 덧붙였다.

바실리예프 의원 지역구인 쿠르스크주는 우크라이나 국경 접경지다. 이 지역 출신 남성 수천명은 최전방으로 차출됐으며, 공식 전사자는 100명에 이른다.

전쟁통에 지역구 주민 남성이 잇따라 죽어나가는 판에 바실리예프 의원은 해외 휴양지에서 한가롭게 술이나 마시고 있었던 셈이다.

투르차크 사무총장은 바실리예프 의원에 대해서도 “파렴치와 비인간성의 극치”라고 맹비난하며 그에게 멕시코에서 돌아온 뒤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논란 초기 “동영상은 공개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으며, 비판은 근거 없고 과장된 것”이라고 맞선 바실리예프 의원은 비난이 거세지자 귀국 직후 예산위원회 부위원장직에서 자진 사임했다.

독립언론 ‘더인사이더’에 따르면 개전 후 서방 제재에도 러시아 고위 관리 자녀와 친인척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국과 유럽연합(EU) 국가를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호화여행을 즐기고 있다.

일례로 러시아 대외정보국(SVR)의 세르게이 나리슈킨 국장의 딸 베로니카는 지난해 2월 전쟁이 시작된 후 아프리카 대표 휴양지 세이셸과 튀르키예(터키), 인도네시아 발리 등지 고급 리조트를 돌며 호화생활을 즐기고 있다.

친푸틴계로 대표적 반미 인사인 블라디미르 자바로프 러시아 상원의원의 아들 부부도 튀르키예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거쳐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휴가 중이다.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