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서 K팝 공연 오디션 일행 체포…도착비자 입국과 공연 연기에도 환불 안돼

도착비자로 입국한 한국인 7명이 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됐는데 이는 자카르타에서 K팝 공연을 기획하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일행으로 밝혀졌다.

24일 인도네시아 이민국 등에 따르면 이민국은 도착 비자(VoA)로 인도네시아에 입국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한 TV 프로그램 제작 관계자 6명과 이들을 고용한 2명 등 한국인 8명의 여권을 압수했으며 이 중 7명을 구금했다.

이들은 한국의 한 공연 기획사 대표 A씨와 외주 제작사 관계자 등으로 밝혀졌다.

A씨는 인도네시아에서 한국 보이그룹 멤버를 뽑는다며 공개 오디션을 기획했다. A씨는 이 오디션 과정을 촬영해 방송 프로그램으로도 만들겠다며 외주 제작사 PD와 관계자 등을 인도네시아로 불러들였다.

하지만 프로그램 제작자들은 정식 노동 비자가 아닌 관광 등을 위한 방문 비자로 입국했고, 노동 허가 없이 자카르타 등지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이민국은 지난 21일 오디션이 진행되던 자카르타 내 한 쇼핑몰에서 제작사 관계자들을 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 또 이들을 고용한 A씨에게는 외국인을 불법으로 채용한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민법을 위반하며 5억 루피아(약 4천225만 원) 이하의 벌금 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연기된 KPOP 공연A씨는 이민법과 노동법 위반 혐의 외에도 사기 혐의로도 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A씨는 자카르타에서 지난 11일과 12일 이틀 동안 ‘위 올 아 원'(We all are one)이라는 제목으로 9명의 한국 가수들이 참여하는 K팝 공연을 기획하고 있었다. A씨는 1만2천석 규모의 경기장에서 2회 공연을 진행할 계획으로 티켓도 미리 판매했다.

하지만 티켓은 예상과 달리 절반도 채 팔리지 않았고, 자금난 등 각종 악재가 겹치자 A씨는 지난 4일 공연을 내년 1월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팔린 표의 환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구매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티켓 구매자들은 트위터에 ‘#weallareone_refundmymoney(위올아원 환불)’이라는 해시태그를 다는 등 항의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인도네시아 당국이 A씨를 일단 이민법과 노동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뒤 추후 사기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위도도 에카트자자나 인도네시아 이민국장 대행은 “많은 인도네시아인이 공연 티켓을 구매하면서 피해를 봤기 때문에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계획”이라며 “K팝 콘서트 관련한 사기에 주의해 달라”라고 말했다. <(c) 연합뉴스 협약.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