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항공업계, 수요 급증했지만 인력부족으로 힘들어

최근 들어 항공 수요는 급증하고 있지만 인력 부족 상황을 감당하지 못하고 전세계 주요 공항에서 항공편 지연 및 결항이 속출하고 있다.

CNN은 항공편 정보 플랫폼인 FlightAware 자료를 인용해 세계 주요 공항의 지연과 결항에 대해서 보도했다.

지난 5월 26일부터 이 달(7월) 19일까지 조사한 결과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공항이 지연율 1위에 올랐다.

토론토 피어슨 공항은 전체 항공편의 절반이 넘는 52.5%가 지연됐다.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공항(45.4%), 프랑스의 파리 샤를드골 공항(43.2%),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41.5%), 영국 런던의 개트윅 공항(41.1%) 등이 토론토 피어슨 공항의 뒤를 이어서 2, 3, 4, 5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런던은 히스로 공항(40.5%)도 간발의 차이로 항공편 지연율 6위를 기록했다.
특히, 히스로 공항은 승객 수 증가를 도저히 감당하지 못하게 되면서 오는 9월까지 국제선 이용자를 하루 10만 명씩으로 제한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그밖에 독일 뮌헨 공항(40.4%), 그리스 아테네 공항(37.9%), 호주 시드니 킹즈퍼드 스미스 공항(34.2%), 미국 올랜도 공항(33.4%)도 지연율이 대단히 높아서 세계 10대 지연율 높은 공항에 포함됐다.

같은 기간 결항률은 중국 선전 바오안 국제공항이 7.9%를 기록해 1위로 조사됐다.
미국의 뉴어크 리버티 공항(7.4%), 뉴욕 라과디아 공항 결항률도 7%를 넘겼다. 지연율 1위 토론토 피어슨 공항은 결항률에서도 6.5%로 4위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의 수카르노하타 공항(6.2%), 시드니 킹즈퍼드 스미스 공항(5.9%), 중국 광저우 바이윈 공항(5.2%), 미국 로널드 레이건 워싱턴 공항(5%), 중국 충칭 장베이 공항(4.6%), 암스테르담 스히폴(3.9%) 공항도 결항률 세계 10위권에 들었다.

이렇게 세계 주요 공항들이 극심한 혼잡을 피하지 못하고 지연율과 결항률에서 모두 좋지 않은 이유는 인력 부족 때문이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직원을 대폭 줄인 공항과 항공사들은 최근 항공 수요가 폭증하자 이를 감당하기 어려워졌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처음에는 인내하던 승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호주 국영 콴타스 항공에서 결항 사태가 속출하자 호주인들은 앨런 조이스 콴타스 항공 최고경영자(CEO)의 시드니 저택에 계란과 화장지를 투척하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앨런 조이스 콴타스 항공 CEO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과도하게 인력을 감축해 최근 혼잡을 초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RK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