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부터 1,500cc 이상 자동차 Pertalite 주유 불가

유류 보조금, 170조 루피아에서 502조 루피아로 크게 늘어

(한인포스트) 보조금 유류인 Pertalite와 Solar 주유 제한은 2022년 9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는 2014년 대통령령(Pepres) 제191호 개정법 유예 절차에 따른 것이다.

석유가스 규제 기관(BPH Migas)에 따르면 “9월 시행이 진행되고 있다”라고 8월 2일 말했다.

휘발류 RON 90 연료인 Pertalite 주유가 금지된 차량은 1,500cc 이상 자동차와 250cc 이상의 오토바이가 해당된다. 차량 엔진 2,000cc 이상에서 1,500cc로 보조금 주유 제한 차량을 대폭 늘렸다.

이에 9월부터 보조금 유류 주유가 금지되는 차량은 다른 유류를 주입해야 한다.

1,500cc 이상의 차량은 대부분 차량이 포함된다.

bbm Pertalite 제한또한 보조금 Pertalite 및 Solar 주유를 해야 하는 차량은 MyPertamina 앱에 등록해야만 된다.

이 정책은 석유가스공사인 Pertamina가 보조금 연료를 목표에 맞게 통제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한편, Joko Widodo 대통령은 상승하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 모든 국가에서 에너지 가격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면서 “그 중 하나는 자량 연료 가격이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인도네시아 휘발유 가격은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나라는 리터당 Rp 31-32,000에 도달한 반면 인도네시아는 Pertalite의 경우 여전히 리터당 Rp 7,650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중앙정부는 보조금 지원으로 유류 가격이 저렴하게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류 보조금은 초기 170조 루피아에서 502조 루피아로 크게 늘어났다.

정부당국은 부유층 60%가 보조금 연료의 총 80% 소비하고 빈곤계층의 40%만이 보조금 유류의 20%를 소비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전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