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인도네시아 밸버리증권 지분 65% 인수

KB증권은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 승인으로 현지 증권사인 밸버리(Valbury)증권의 지분 65%를 약 550억 원에 인수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KB증권은 밸버리증권 지분 인수거래 종결 후 1분기 내 인도네시아 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밸버리증권의 자회사인 밸버리자산운용도 손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다.

밸버리증권은 2000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중견 증권사로, 지난해 3분기 기준 연간 자기자본이익률(ROE) 12.1%를 기록하고 있다. 전국 18개 지점망을 보유해 리테일 브로커리지에 강점을 지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B증권은 2017년 베트남 현지 증권사(KBSV)에 이어 성장성 높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며 해외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정보기술(IT) 서비스와 자본력을 활용해 밸버리를 인도네시아와 동남아시아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탑5 증권회사로 도약시키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KB증권 김성현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성장잠재력과 인구 2억7000만명, 세계 15위 국내총생산(GDP) 규모 등 아세안 리더 국가”라며 “앞서 진출한 KB국민은행 등 4개 계열사와의 시너지로 빠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