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WHO 사무국장 “인도네시아 ‘슈퍼 면역’은 완전 면역 아냐”

조사기간 : 2021년 11월-12월에 100여개 시군 밀집지역 및 비 밀집 지역
조사결과 : 인구의 86.6% 항체 보유. 일부지역에서 인구의 73.2% 백신 미접종에도 코로나-19양성 반응이나 항체 형성 나타나
분자 생물학자 : 델타 감염 확산으로 자연 감염과 백신감염의 조합 국민 수퍼면역이 변종 바이러스 공격을 막아내는지 확인해야… 오만하지 말라 경고

최근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수퍼면역 -Super Immunity’이 발생했다는 보건당국의 발표가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그것은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감염으로 발생된 자연 면역(imunitas natural) 때문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COVID-19에 감염된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은 좋은 징조일까?

잰드라 요가 아디타마 전 세계보건기구(WHO) 동남아 사무국장은 “수퍼면역은 코로나19감염에서 발생된 자연 면역력과 백신 접종으로 인한 면역이 높게 나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월 6일에 detik.com이 보도한 자료에서 “COVID-19에서 회복된 사람들은 항체가 형성될 것이며, 이것을 자연 면역(imunitas alamiah)이라고 한다”며, “자료에 따르면 회복 후 다시 예방접종을 받으면 면역력이 더욱 좋아지는데 이것을 다른 이름으로 ‘수퍼면역’ 또는 ‘하이브리드 면역’으로 불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잔드라 교수는 ‘수퍼면역’을 가진 사람들이 COVID-19로부터 완전히 면역된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유는 슈퍼 면역의 효과가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면서 ‘수퍼면역’이 오미크론 감염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수퍼면역은 백신과 자연감염(infeksi natural)으로 형성되지만, 코로나19에 먼저 걸리고 면역력(memiliki imunitas)이 생긴다는 의미는 아니다. 나중에 백신으로 면역력을 높일 수 있지만 COVID-19 질병은 여전히 건강에 나쁜 위험이 될 수 있다.

잔드라 교수는 “수퍼면역을 언급한다고 해서 사람이 아프고 나서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는 의미는 전혀 아님을 이해해야 한다”며, “누군가 아프면 건강과 생명에 큰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것은 잘못된 의견이다”라고 결론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