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태국에 0-2패(하이라이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태국과 스즈키컵 준결승 1차전서 패하며 부담이 커졌다.

베트남은 23일 싱가포르 칼랑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1차전서 태국에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베트남은 큰 부담을 갖고 2차전을 펼치게 됐다.

거친 몸싸움이 이어지던 가운데 태국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3분 태국은 베트남 수비수가 볼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며 넘어지자 이를 놓치지 않은 송크라신이 침착하게 득점, 1-0으로 앞섰다.

베트남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태국은 치열하게 공격을 이어갔다. 베트남의 반격이 잘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태국은 전반 23분 추가 득점을 뽑아냈다.

태국은 송크라신이 짧은 패스를 연결받은 뒤 득점, 2-0으로 달아났다.

베트남은 총력적은 펼치며 만회골을 터트리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태국은 강력한 수비를 펼치며 베트남의 반격을 잘 막아냈다.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골이 터지지 않은 베트남은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설상가상 후반 추가시간에는 태국 페널티 지역에서 베트남 선수가 넘어졌지만 심판은 요지부동이었다. 베트남 선수들은 인정할 수 없었고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갖고 심판에 항의 하기도 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싱가포르와 준결승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결승을 위한 운명의 2차전은 25일 결전을 앞두고 있다.<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