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니, ‘블루카본· 해양쓰레기’ 협력 강화

우리정부 해양수산부는 26일 오후 4시 세종청사에서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블루카본과 해양쓰레기 등 해양수산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블루카본은 바다에서 자라는 염생식물·해조류·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생태계와 퇴적물을 포함한 갯벌 등이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양국은 그간 블루카본 보전·활용에 관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논의해 왔다. 지난 2~3일 영국에서 개최된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6차 당사국총회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블루카본 정책대화’를 주제로 공동 부대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블루카본 공동조사 및 연구 ▲양국 전문가가 포함된 협의체 구성 ▲전문가 세미나·연수 등 역량 강화 프로그램 실시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수산양식 협력에서는 전 세계 해조류 양식생산량의 29%를 차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해조류 양식의 품질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양쓰레기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내년 9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에 인도네시아의 참여를 요청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번 회의는 신남방 정책의 핵심국가인 인도네시아와 그간 공감대를 이뤘던 블루카본, 수산양식, 해양쓰레기, 역량강화 등 양국의 협력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는 사업들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다른 국가들과의 해양수산 협력을 더욱 강화해 해양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