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 1호점 개장 첫날 ‘문전성시’

에스피씨(SPC)그룹이 계열사 파리크라상의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를 인도네시아에 처음 선보였다. 파리바게뜨의 7번째 해외 진출국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2억7000만명이어서 동남아시아 최대 소비 시장으로 꼽힌다. SPC그룹은 인도네시아 사업을 위해 지난달 현지 기업 에라자야 그룹과 합작법인 라 보가 파티세린도(Era Boga Patiserindo)를 세웠다.

11일 SPC그룹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문을 연 파리바게뜨 현지 1호점(아쉬타몰점)이 개장 첫날 문전성시를 이뤘다. 자카르타 수디르만 중심상업지구(SCBD) 내 유명 쇼핑몰 아쉬타 디스트릭트 8(Ashta District 8) 1층에 둥지 튼 파리바게뜨 아쉬타몰점은 58석(189㎡) 규모다.

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파리바게뜨 아쉬타몰점은 유럽풍 베이커리 카페처럼 꾸몄고, SPC그룹이 한국 누룩에서 찾아낸 토종효모(SNU 70-1)를 적용한 ‘쫄깃한 토종효모빵’ ‘트러플 크로크무슈’ 등을 판다. 다양한 케이크와 아침 겸 점심(브런치)용 상품도 준비했다.

인도네시아에서 파리바게뜨 운영을 맡은 에라자야 푸드 앤드(&) 너리쉬먼트(Erajaya Food & Nourishment) 소속의 가브리엘 할림은 “파리바게뜨의 기술력과 고품질 원료로 만든 제품,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통해 인도네시아 외식업계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SPC그룹 쪽은 “동남아 최대 시장인 인도네시아에 파리바게뜨를 선보여 기쁘다. 에라자야 그룹과 협력해 파리바게뜨가 인도네시아에서도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