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 인니법인 400억원 유상증자 계획…영업 확대

OK금융그룹이 인도네시아 사업 강화를 위해 현지 법인에 400억원 규모 실탄을 충전한다. 최윤 OK금융 회장이 강한 의지를 보이는 글로벌 영토 확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OK금융 인도네시아법인 OK뱅크 인도네시아는 5일(현지시간) 증권거래소(IDX) 공시를 통해 내달 4998억 루피아(약 4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당 197루피아의 발행가로, 최대 25억주를 발행할 계획이다.

앞서 OK뱅크 인도네시아는 지난 5월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유상증자 안건을 승인한 바 있다. OK뱅크 인도네시아는 자본을 늘려 영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OK뱅크 인도네시아는 향후 지속해서 자본금을 늘려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의 자본 규제도 맞출 예정이다. OJK는 현지 모든 은행에 내년 말까지 핵심자본을 3조 루피아(약 239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6월 말 현재 OK뱅크 인도네시아의 총자본은 2조5280억 루피아(약 2020억원) 수준이다. 올해 말 자본을 2조9000억 루피아(약 2320억원)로 늘리고, 내년까지 3조4300억 루피아(약 2740억원)로 확대할 계획이다.

OK금융은 최윤 회장의 강한 의지에 따라 해외 영토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OK금융은 지난 2012년 중국 천진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2013년과 2014년 중국 심천법인과 중경법인을 잇따라 세우며 해외 사업의 시동을 걸었다.

이어 2016년 안다라뱅크(현 OK뱅크 인도네시아)를 인수하며 인도네시아 시장에 첫 발을 내디뎠고, 2018년 디나르뱅크를 추가로 인수했다. 이듬해인 2019년 10월 두 은행을 합병해 통합 은행을 출범했다.

또 올해 6월에는 베트남 진출을 위해 우리은행 베트남법인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앞서 2019년부터 베트남 현지 진출을 위해 시장연구 인력을 파견하며 현지 시장 현황과 동향에 대해 조사했다. 이러한 조사를 바탕으로 베트남 진출을 결정하고 최근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