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동포 코로나로 숨져…한인 6번째 사망자

대사관에 신고 한인 확진자 누적 113명실제 훨씬 더 많아

땅어랑 거주 60대 한인동포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인·동포가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례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3일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에 거주하는 건설업 종사 A(69.남)씨가 3주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A씨는 기저질환은 없었으나, 입원 후 상태가 계속 악화하면서 열흘 전부터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대사관 집계로 한국인·동포 누적 1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6명이 숨지고, 102명이 회복했으며 나머지는 치료 중이다. 대사관 집계로는 한국인·동포 확진자가 113명이지만,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이 통보해주지 않기 때문에 확진 판정을 받고도 대사관에 신고하지 않은 한국인 수는 훨씬 더 많다.

인도네시아에서 출발해 한국에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국적자는 누적 228명, 외국인은 누적 153명에 이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