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48시간 이내 출국 명령

말레이시아 정부는 말레이시아내 모든 북한 외교 직원에게 3월 19일부터 48시간 이내에 출국하라고 명령했다.
또한 말레이시아는 평양에 있는 말레이시아 대사관도 48시간 이내 철수하라고 지시했다고 the Star지는 19일 보도했다.
최근 북한의 단교(斷交) 선언에 대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깊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 대사관과 평양주재 말레이시아 외교관 직원들의 철수를 명령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19일 오후 성명을 내고 “비우호적으로 지역 안정에 불합리한 단교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북한의 이번 결정은 국제사회 구성원 간 우호 관계를 무시한 처사”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정부 북한공관 철수명령
말레이시아 정부 북한공관 출국명령
말레이시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대사관
말레이시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대사관
말레이시아 정부 대응에 앞서 지역 신문 뉴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북한이 이미 문을 닫을 준비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네, 우리는 문을 닫을 것이다”라고 김유송 대사관 직원의 말을 인용했다.
한편, 북한 외무성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북한인 사업가인 문철명(56)씨를 불법 자금세탁 등 혐의로 미국에 넘긴 사건을 비판하며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말레이시아는 2017년 김정남 테러 사망사건으로 평양에 있는 대사관을 폐쇄하고 직원 석방에 대한 대가로 김정남 시신을 반환하는 데 동의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북한과 1973년 외교 관계 수립 이후 평양 대사관을 영구적으로 폐쇄하라고 명령했다고 19일 밝혔다.<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