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 ‘쇼피’ 이어 ‘라자다’ 협력… 동남아 전자상거래 수출 활로 확대

국내 온라인 쇼핑몰이 6억 6,000만명 소비자가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이 크게 쉬워질 전망이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대표 이재석, 042000)’는 한국 사업자의 동남아시아 온라인 수출 지원을 위해 동남아 최대 오픈마켓 ‘라자다(Lazada)’ 연동 국가를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라자다는 회원수 6,500만명을 보유한 동남아 최대 오픈마켓 중 하나로 기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에 이어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등 3개 지역을 추가해 총 5개 국가로의 판매 연동을 지원하게 된다.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는 ‘카페24 마켓통합관리’를 통해 자사 쇼핑몰(DTC, Direct to Consumer, 판매자-소비자 직접 판매) 내 등록된 상품을 동남아 5개국에 동시 노출이 가능하다. 국가별로 주문 현황 및 배송 상황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어 운영효율성이 높다. 또한 동남아 지역에 최적화된 물류·배송 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다.

라자다 글로벌 쉬핑(LGS, Lazada Global Shipping)을 통해 섬이 많은 현지 특성에 맞춰 신속 정확한 해외배송까지 가능하다.

카페24는 현지 기업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몰들의 해외 진출 지역을 늘려갈 계획이다. 동남아시아는 인구가 6억 6,000만명에 달하고, 한류 상품의 인기가 증가세여서 국내 사업자들의 글로벌 고속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지닌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한국 상품은 환영 받는 콘텐츠”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몰들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들과 협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페24는 지난해 10월 누적 주문 건수 12억건, 누적 거래액 176억달러(약 20조원) 달성한 동남아시아 최대 오픈마켓 ‘쇼피(Shopee)’와도 시스템 연동 기반 협업을 진행한 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