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홀짝제 모든 도로에서 24시간 적용 계획

자카르타 주 정부  코로나 19 확산
시민 움직임 통제 위해 자카르타 모든 도로에서 24시간 도안  홀짝제 적용 계획

8월 11일자 Kompas.com의 보도에서 인용한  뉴스에 근거해 자카르타 주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 동안 시민의  움직임을  통제하기 위해 자카르타 모든 도로에서 24시간 도안 홀짝제적용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카르타 주 정부는  코로나 19확산은 시민들의  움직임을 따랐다는 것을 조사했는데 코로나 19 확산을 끊기 위해  시민들의 움직임이 제한받기가 필요해서  자카르타 주 정부는  자카르타  모든 도로에서  24시간 동안 적용을 계획하게 되었다.

Syafrin  Liputo 자카르타 교통국장은  “자카르타 주 정부가  주지사령 2020 51호로써  시민들이 길거리나 사무소나  공공시설이나  교통시설에 있는 것을 과도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50% 근로자가 직장에서 근무하고 50%근로자가 집에서 근무하는 것을 규정한다. 하지만 뭔가 발생한 것은 여러 곳 또는  어떤 시설에 있는 사람이 과도하게 많다”고 말했다.

Syafrin  Liputo 자카르타 교통국장은  자카르타 시만들에게 “이제 자카르타에서 코로나 19가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다”고 경고했다며,  “그것은 중요하다는데 시민들이 알아야 한다. 그래서  자카르타 주 정부는  홀짝제를 24시간 동안 적용을 계획한다”고 주장했다.

Syafrin  Liputo 자카르타 교통국장은  대규모 사회제한조치 전환기  (PSBB Transisi)에 관한 주지사령  2020 – 51호의 목적은 자타르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고 생산력이 있게 한다고 알려주었다.

현재 자카르타에서  자카르타에서  25개의  도로에서 홀짝제를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 나중에  오후 4시부터 밤 9시까지  적용되어 있다.  이에 대해 Syafrin  Liputo 자카르타 교통국장은  현재 적용되어 있는 홀짝제는  시민들의 움직임을 통제할 수 없어서 자카르타 주 정부가 자카르타에서 모든 도로에서 24시간 동안 홀짝제 적용을 계획한다고 설명했다.

Syafrin  Liputo 자카르타 교통국장은  현재 족용되어 있는  홀짝제는  자가용차로써  움직임울 하는 사람들을 공공버스 등 공공차량에  옮기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19 확산 가운데서 사람의 움직임을 통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