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과 환태평양 동맹국 협력 체제 중요성 재확인

환태평양 동맹 그룹과 아세안 상주대표위원회는 지난 3일 제 3차 회의에서 협력 강화를 위한 논의를 가졌다.

자카르타 콜롬비아 대사관의 성명서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 3차 각료 회담에서 합의한 아세안과 환태평양 동맹 간의 협력 체제의 이행을 통한 공약 강화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협력은 경제 협력, 교육 및 인사관리, 과학, 기술 및 혁신, 그리고 지속 가능한 발전의 네 가지 영역에 초점을 맞추었다.

아세안과 태평양 동맹 간의 큰 잠재력을 인식한 이 회의는 네 가지 우선 영역에 대한 구체적인 행동을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교육, 관광, 문화 및 스포츠 프로그램과 같은 계획을 통해 시민들간의 긴밀한 관계 증진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 회의는 Nguyen Hoanh Nam 아세안 배트남 대사와 Pablo Urria 칠레 외무부 양자 경제 담당 국장이 공동으로 의장을 맡았다.

다수의 아세안 대표들과 태평양 동맹 국가의 대사들이 이 회의에 참석했다.

환태평양 동맹은 칠레, 콜롬비아, 멕시코 및 페루와 49개의 옵서버 국가로 구성된 지역 통합 사업으로, 태국, 인도네시아 및 싱가포르와 같은 3개의 아세안 회원국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