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니 산림협력센터, 개소 10주년 맞아

SHARE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산림분야 양자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해온 한-인니 산림협력센터가 개소 10주년을 맞아 9월 16일 온라인으로 기념식을 개최했다.

온라인 기념식 열고 향후 10년 비전 선포…기후변화 공동대응 위한 양자 산림협력 확대키로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산림분야 양자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해온 한-인니 산림협력센터가 개소 10주년을 맞아 9월 16일 온라인으로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산림청이 밝혔다.

기념식에는 최병암 산림청장과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장관 등 200여명이 참석해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함께 마련한 향후 10년의 비전을 선포했다.

한-인니 산림협력센터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임업 및 산림경영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지난 2011년 7월 자카르타에 설치됐다. 센터는 다양한 양자산림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고,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해외산림자원을 개발하고 있는 기업들을 지원했다.

그동안 한국의 선진 산림휴양문화 및 생태관광모형을 보급해 지역 생태관광의 기반을 조성한 점은 센터의 가장 큰 성과로 꼽힌다. 2013년 조성된 센툴생태교육모델숲과 2018년 개장한 뚜낙 생태관광 사업이 그 대표적인 사례이며, 숲체험, 야영(캠핑), 교육의 장 등으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룸핀 양묘장에 선진기술을 보급해, 인도네시아 정부가 160ha, 1,600만 그루의 대규모 양묘장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인 나무 심기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제공했다.
이와 더불어 대표적 탄소저장고인 이탄지 1,200ha를 보호하고 복원하는 사업을 인도네시아 잠비주에서 추진하고 있다.

한-인니 산림협력센터는 10주년을 맞아 산림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함은 물론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센터 설립 이후 10년 동안 인도네시아와의 양자협력에 집중해 왔다면, 향후에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와 관계망을 구축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필리핀, 동티모르 등 주변국과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이번 기념식과 비전 선포를 계기로 양국 간 협력과 전략적 동반관계가 더욱 견고해질 것을 확신한다”며 “센터는 더 많은 국가와 산림협력을 확대하고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는 국제산림협력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강화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