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인니 발리공항 코로나19 대응 컨설팅 계약

SHARE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앙카사 푸라1·이하 AP1)와 인천공항·발리공항 간 코로나19 위기대응 컨설팅사업 계약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체결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터넷 화상장비를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파익 파미 AP1 사장 등 주요 임직원 10여명이 함께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공항에 코로나19 위기대응 컨설팅을 제공한다. 컨설팅 주요 과업은 △스마트 방역 △비상운영체제 선제 가동 △체계적 위생 강화 등이다. 인천공항의 방역 방법을 바탕으로 발리공항 현지 운영환경을 분석해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컨설팅은 인천공항공사와 AP1이 지난해 8월 체결한 ‘해외사업 동반추진·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토대로 논의됐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인도적인 차원에서 무상으로 진행한다. 공사와 AP1은 공동협력 협약을 한 뒤 해외 공항사업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돈독한 협력관계를 구축해왔다.

발리 응우라라이공항은 세계적 관광지인 발리의 관문공항이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수개월간 국제선 운영이 대부분 중단됐다. 발리공항당국은 올 연말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맞이한다는 목표를 두고 재정비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국가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며 “인천공항의 방역 방법을 담은 코로나19 위기대응 컨설팅을 통해 동남아, 유럽, 중동 등 전 세계로 K공항방역을 수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