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재외국민 사건·사고 1만6천335명…23% 증가

태영호 의원, 외교부 자료 분석

SHARE
2019년 5월 3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대책회의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해외에서 물건 분실이나 절도,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사고로 피해를 본 국민이 지난 3년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재외국민 사건·사고 피해자는 2017년 1만2천529명, 2018년 1만3천235명, 2019년 1만6천335명으로 늘었다. 2019년 피해자는 전년 대비 23.4% 증가했다.

2019년 피해자를 유형별로 보면 분실이 7천529명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4천383명), 행방불명(766명), 교통사고(621명), 사기(562명), 폭행·상해(520명) 등이 뒤를 이었다. 31명이 살해당했다.
피해 발생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1천363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미국 1천344명, 중국 1천317명, 필리핀 1천271명 등이다.

재외국민이 가해자인 경우도 2017년 1천692명, 2018년 1천869명, 2019년 2천507명으로 증가했다.

2019년 가해자 중 출입국법 위반이 852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교통사고(224명), 폭행·상해(207명), 마약(197명), 사기(174명), 도박(152명) 등이다. 10명은 살인을 저질렀다.

태영호 의원은 “각종 범죄로 피해를 보는 국민들의 수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면 외교부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