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산업 부진으로 부채 눈덩이…부도율 급증

SHARE
인도네시아 파산법 안내 책자

Bisnis Indonesia 11월 28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 제조 산업이 좌절을 겪고 있어 제조업체들이 은행에서 빌려온 자금을 못갚아 부도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조업이 좌절을 겪고 있는 것은 제조 산업 전반에 브레이크가 걸려있다는 문제이다.

지난 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은행 부채를 못갚아 부도가 된 대출금은 3.6%에 해당한 33조 4,500억 루피아 (Rp 33,45 triliun)에 달했다. 자료에 따르면 부도 대출금은 매년 33% 늘고 있다는 것.

부도난 대출금이 많은 이유는 은행들이 제조업체에게 대출해 준 자금은 917조 460억 루피아 (Rp 917.46 triliun)으로 매년 5.6%가 늘었다. 금융당국은 “인도네시아에서 무역업자와 소매업자들이 가장 많이 은행에서 자금을 빌려왔다.

그 다음은 제조업체로 이 제조업체가 은행에서 빌려온 자금은 총 자금의 16.6%에 해당한디”고 말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