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재외동포 언론사 336곳… 평균 2개 이상 매체 운영

SHARE

세계 각국에서 재외동포가 운영하는 언론사가 총 336개로 조사됐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 재외동포 언론 실태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43.5%로 가장 많고, 중국(9.8%), 캐나다(9.3%), 뉴질랜드(5.7%), 호주(5.2%)가 뒤를 이었다. 운영하는 매체는 언론사 한 곳당 평균 2.1개였으며, 그중 신문, 잡지 등 인쇄 매체가 4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터넷신문(33.6%), 방송 매체(19.5%) 순이었다.

설립 시기는 2000년대가 39.4%를 차지했으며 1990년대는 24.9%, 2010년 이후 21.2%였다. 나머지 1990년 전에 설립된 언론사가 14.5%였다. 종사자는 상근직이 평균 9.4명, 비상근직이 2.5명으로 조사됐다.

직종별로는 기술·행정직이 평균 4.4명, 취재기자 2.6명, 편집기자 1.6명, PD 0.7명이었다.

‘2018 재외동포 언론 실태조사’
재외동포 언론사 가운데 향후 3년간 경영 상황이 지금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한 곳이 36.1%였으며, 긍정적인 전망과 부정적인 전망은 각각 31.9%로 같은 수준이었다.

인쇄 매체의 경우 절반 이상(55.4%)이 주간으로 발행되고, 일간 발행은 14.9%에 그쳤다. 인쇄 매체의 주요 수입원은 광고수입(87.6%)이었고, 인건비(50.4%)와 인쇄비(42.1%) 지출 비중이 컸다.
인쇄 매체는 한 회당 평균 41.2건의 기사를 제작하는데 자사 기자가 생산한 기사는 17.7건으로 전체의 44.7%를 차지했다.

재외동포 언론사들은 ‘동포들에게 지역사회에 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4.90점/5점)을 가장 중요한 역할로 봤다.

그리고 이러한 역할을 현재 잘 수행하고 있다(4.55점)고 평가했다. 재외동포 언론사의 66.5%는 한국의 국가적 행사에 대한 공익광고 지원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보고서는 언론진흥재단 홈페이지(www.kpf.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이번 조사는 시장조사기관인 메가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월 21일부터 8월 31일까지 이메일과 전화로 진행했으며, 193개 언론사가 참여했다.

2018 재외동포 언론 실태조사 인포그래픽-1‘2018 재외동포 언론 실태조사’ [한국언론진흥재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