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인도네시아 다문화가정 모국방문단 초청 오찬

“슬라맛 다땅(Selamat Datang, 환영합니다)”

SHARE

2월12일 김정숙 여사는 청와대를 찾은 특별한 손님을 맞이했다. 4박 6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인도네시아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은 김정숙 여사와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오찬을 함께했다.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국민방문 당시 동포간담회에서 평창올림픽 계기 모국방문단추진위원회 구성이 발표되었고 이후 한인회에서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을 선발해 모국방문단을 구성하였다.

다문화가정 모국방문단은 7일부터 12일까지,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관람, 스키 체험, 남산 한옥마을 투어, 경복궁 방문 등 한국의 이모저모를 둘러보며 한국에서의 시간을 보냈다.

모국방문단 청소년들을 청와대로 초대한 김정숙 여사는 “부모님의 나라가 그동안 생각했던 것보다 더 따뜻하게 느껴졌길 바란다.”고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김정숙 여사는 오늘 참석한 이 청소년들이 한국에 가면 ‘하고 싶은 게 뭐냐’는 질문에 ‘눈을 만져보고 싶다’라고 쓴 걸 봤다면서 “한국에서 30년 만에 올림픽을 치르게 되었다. 이 순간을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이날 설을 며칠 앞둔 오찬 메뉴는 ‘떡국’이었다. 김정숙 여사는 떡국 한 그릇을 먹으면 나이 한 살을 먹는 거라며 떡국의 의미를 청소년들에게 설명해 주며 “어른들에게 나이 한 살 드는 건 싫은 일이지만 여러분들이 한 살 더 드는 것은 꿈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는 일일 것입니다. 이번 방문으로 인생의 새로운 희망과 도전을 계획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격려했다.

이후 다문화가정 모국방문단 청소년들은 모국방문의 소감과 장래희망 등을 이야기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이어갔다.

김 여사는 마무리 발언에서 “여러분은 한국의 자산입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를 잇는 두 나라의 미래입니다.”라며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이 미래에 대한 확신과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다문화가정 모국방문단은 평창올림픽 개막을 맞아 한인회를 중심으로 한인사회 단체와 경제단체가 협력하여 JIKS, 무지개공부방, 사랑의전화 대상 가족 학생을 지원했다. <기사사진참조 청와대> B6-7B6-10B6-6B6-8.jpg - ALSeeB6-9B6-5B6-4B6-3B6-2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