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지·중고 휴대전화 데이터 삭제를”…단계별 유출 방지안 마련

휴대폰 데이터 유출 방지 위한 '한 장 안내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사, 유통협회, 중고 휴대전화기 업체,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를 운영해 이동전화 서비스 가입부터 해지, 중고 휴대전화 유통, 휴대전화 사후 서비스(AS), 폐기 등 단계별 데이터 유출 방지 방안을 마련했다고 27일 연합뉴스는 인용 보도했다.

이번 방안에 따라 유통점 준수 사항과 이용자 주의 사항을 설명한 ‘한 장 안내서’를 마련해 데이터 유출 방지 안내를 강화하고, 중고 휴대전화 매입 약정서에 데이터 삭제 확인란을 포함하도록 한다.

중고 휴대전화 개인 간 거래 플랫폼에도 데이터 삭제 방법을 안내하고, 표준약정서를 마련해 사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이용자가 휴대전화를 수리할 때는 제조사의 데이터 유출 방지 제도 등을 안내하고, 폐기된 휴대전화의 데이터 유출 사고를 막기 위해 이동통신사·제조사와 함께 폐휴대전화 수거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민관협의회 참가자들은 단계별 데이터 유출 방지 방안을 자율 준수하기로 뜻을 모았고, 방통위는 유통점 종사자에 대한 교육과 휴대전화 저장 데이터 감축 방안 등 개선 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회부)

제보는 카카오톡 haninpost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