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강진 사망자 2천명 넘어…1천400여명 중태

모로코 지도

북아프리카 모로코 서남부 강진에 따른 사망자가 2천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모로코 국영방송은 10일(현지시간) 내무부 발표를 인용해 지진 사망자가 2천12명까지 늘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의 규모도 2천59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중태가 1천404명인 데다가 추가 수색과 구조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사망자의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모로코에서는 지난 8일 밤 11시 11분께 중세 고도 마라케시에서 71㎞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8 지진이 발생했다.

주민이 잠자리에 드는 심야에 진원이 10㎞ 정도로 얕은 강진이 닥치면서 벽돌로 지은 허술한 주택들이 대거 무너져 인명피해가 커진 것으로 전해진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