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장관 “LG컨소시엄 사업 계속 지원”…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 회동

자카르타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 간담회에서 Bahlil Lahadalia 투자부 장관(가운데)과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왼쪽)가 사진을 찍고 있다. 2023.8.3 사진.투자부 BKPM 한인포스트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이 3일 자카르타에서 바흐릴 라하달리아 투자부 장관을 만나 자사 주도 컨소시엄의 전기차(EV) 사업에 대한 지속적 지원을 확약받았다고 현지 뉴스통신 안타라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릴 장관은 이날 권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LG컨소시엄 사업 실현을 위해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회동에는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등이 배석했다.

바흐릴 장관은 회동 후 낸 성명을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LG컨소시엄이 인도네시아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에 대한 투자 실현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는 점에 사의를 표한다”며 “투자부는 LG측 투자와 관련한 허가 과정이 잘 되는지 계속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권 부회장은 인도네시아 정부측 협조에 사의를 표한 뒤 사업 추진 합작사 설립을 위해 계속 협의를 진행중이라면서 이 합작사는 사업이 올해 시작될 수 있도록 컨소시엄 참여사 이사회로부터 승인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19년 논의가 시작돼 98억달러(약 12조8천억원. 142조 루피아)가 투입될 대형 프로젝트인 LG컨소시엄 사업은 자카르타 외곽 카라왕 산업단지에 전기차 배터리셀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 공장은 내년 4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상업 생산하게 된다.

나아가 용광로 공장 등을 짓는 것도 이 사업에 포함된다.

사업 논의는 세계 전기차 배터리의 원재료 공급체인에 영향을 미친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컨소시엄은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화유, LX인터내셔널, 포스코퓨처엠, 인도네시아 니켈광산 회사 안탐, 인도네시아 배터리 투자회사 IBC로 구성돼 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