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사정권, ‘폭력사태 규탄’ 아세안 성명에 강력 반발

미얀마 내 폭력 사태를 규탄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외교장관들의 공동성명에 미얀마 군사정권이 강하게 반발했다.

18일 미얀마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군정 산하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아세안 외교장관 공동성명에 대해 ‘평화로운 수단’을 통해 민주주의를 회복하려는 군정의 노력을 언급하지 않았다며 맹비난했다.

앞서 지난 13일(현지시간)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제56차 아세안 외교장관회의를 열어 미얀마 내 폭력 중단과 대화 개시 등 5개 항 합의 이행을 요구하고 폭력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외교부는 아세안의 내정 불간섭 원칙을 거론하며 공동성명 초안 작업에 회원국으로서 성실하게 참여했음에도 최종 성명에서는 미얀마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군정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은 군정 최고 통치 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의 최근 회의에서 올 1월부터 7월 11일까지 총 489건의 폭발로 782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 전반에 걸쳐 안정과 법치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며 국가비상사태 연장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헌법에는 국가비상사태는 1년을 기본으로 6개월씩 최대 2번 연장할 수 있게 돼 있는데 이번 7월 31일에 끝나는 국가비상사태를 또 연장하면 헌법 규정에도 없는 4번째 연장이 되는 셈이다.

인권 단체 정치범지원협회에 따르면 2021년 2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군정에 반대하는 세력을 무차별 유혈 진압하는 미얀마군에 의해 3천800명이 살해됐으며, 2만3천900여명이 체포·구금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