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ADB 인프라 프로젝트 “가장 긴 철도”

“필리핀 대중교통 시스템이 빈약해 철도가 갖는 의미가 상당히 크다. (남북철도는) 필리핀에서 가장 긴 철도가 될 것이다”

지난 4월 19일(현지시간) 필리핀 현지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난 나르시소 프리클라로 주니어 필리핀 교통국 프로젝트 차장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필리핀 남북철도를 이렇게 요약했다.

필리핀은 철도를 포함한 대중교통 시스템이 부족한 상황이다. 필리핀 철도는 제2차 세계대전 전만 하더라도 1천㎞가 넘는 길이로 조성됐지만, 투자 미비 등으로 최근 운영할 수 있는 철도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 안팎을 오가는 도로에서 교통 체증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퇴근 시간대에 마닐라 시내에서 10㎞ 남짓 떨어진 마닐라 국제공항까지 가려면 2시간은 잡아야 할 정도다.

교통 체증은 경제적 손실로도 이어진다. 필리핀 정부에 따르면 2016년 마닐라와 그 주변의 도로 정체로 248억달러의 경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필리핀 정부와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철도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에 따라 2029년 개통을 목표로 필리핀 남북철도를 건설하고 있다.

남북철도는 국제공항이 자리 잡은 경제자유구역 클라크에서 마닐라를 지나 칼람바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남북으로 길게 뻗은 약 150㎞ 길이다.

필리핀 정부는 지하철로 연계될 때 철도의 예상 이용객 수를 하루에 100만명 수준으로 예상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