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6번 우승 아르헨…기적 같은 행운으로 7번째 도전

U-20 월드컵 대회 박탈로 인한 188조 경제적 손실

본선 진출 좌절됐다가 인니의 개최국 지위 박탈로 출전권 얻어

“기적 같은 출전”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대회 우승으로 ‘축구 강국’임을 입증한 아르헨티나가 본선 진출이 무산됐던 U-20(20세 이하) 청소년 월드컵 대회에 출전권을 기적적으로 따내는 행운을 떠안았다.

아르헨티나의 열혈 축구팬들은 17일(현지시간) U-20 월드컵 개최지로 아르헨티나가 확정됐다는 일간지 클라린을 비롯한 다수 언론의 보도에 마치 우승이라도 한듯히 기뻐했다.

아르헨티나 U-20 축구 대표팀은 지난 1월 콜롬비아 칼리에서 콜롬비아 대표팀에 1-0으로 패해 U-20 월드컵 참가가 무산됐었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가 반유대인 발언 파문 이후 당초 개최지였던 인도네시아의 U-20 월드컵 개최국 지위를 박탈한 후, 아르헨티나를 대안 개최지로 최종 결정하면서 아르헨티나는 개최국으로 참가할 자격을 얻게 된 것이다.

현지언론들은 이날 FIFA의 공식 발표가 나오자 열광적인 아르헨티나의 축구 팬들, 아르헨티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이미 2001년도에 U-20 월드컵 대회를 개최한 경험 등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동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르헨티나는 자국에서 개최된 2001년 U-20 월드컵에서 챔피언에 등극하는 등 지금까지 총 6번이나 우승한 대기록을 갖고 있다.

이런 점에서 아르헨티나 축구팬들은 비록 이번 대회엔 ‘실력’이 아닌 ‘행운’으로 본선에 진출하게 됐지만, 홈그라운드의 강점을 살려 7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기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U-20 월드컵대회는 내달 20일부터 6월 11일까지 개최된다.

참가국은 총 24개국으로 아르헨티나, 한국, 이라크, 일본, 우즈베키스탄, 감비아. 나이지리아, 세네갈, 튀니지, 도미니카 공화국, 과테말라, 온두라스, 미국, 브라질, 콜롬비아, 에콰도르, 우루과이, 피지,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이탈리아, 슬로바키아 등이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