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 경제지표에 투자자들의 ‘연준 불안’ 되살아났다”

WSJ 진단…’핫’한 고용지표에 연내 2회 더 금리인상 가능성 제기

미국에서 잇따라 발표되는 장밋빛 경제 지표가 오히려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든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진단했다.

작년 말 시장을 뒤덮었던 경기침체 공포가 사그라든 대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보다 더 많이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또 다른 고민거리가 생겼다는 것이다.

1월 일자리가 시장 전망치의 3배에 가까운 51만7천 개 증가하고, 실업률은 거의 54년 만의 최저치(3.4%)를 기록했다는 미 노동부의 지난 3일 발표가 이러한 걱정을 증폭시켰다.

이러한 결과는 경기침체 우려를 크게 해소했다는 점에서 기본적으로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에 좋은 소식이지만, 상당수 투자자는 지난해 월가를 지배한 ‘좋은 뉴스가 실은 나쁜 뉴스’라는 격언을 다시 떠올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직 경기가 괜찮다는 겉보기에 좋은 뉴스가 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여지를 열어놓음으로써 시장에는 악재가 될 수 있다는 논리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1월 고용 지표가 나온 후 연준이 올해 금리를 두 번 더 올릴 확률이 높다는 데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기준금리 선물시장에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뿐 아니라 5월 회의에서의 인상 확률도 거의 절반에 육박했다.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제기는 새해 급반등 중인 뉴욕증시의 기술주 랠리에 찬물을 끼얹었다. 노동부 발표가 나온 3일 나스닥 지수는 1.59% 하락했다.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작업이 거의 끝에 다다랐다는 기대 속에 상승하던 채권 가격도 주춤했다.

지난 3일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3.396%에서 3.531%로 올라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폭 상승했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제롬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고위 인사들이 향후 통화정책과 관련해 구체적인 힌트를 주지 않는다는 점도 불확실성을 가중하고 있다.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언제 금리인상을 멈출 것인지, 금리인하로 전환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등의 질문이 쏟아졌으나 파월 의장은 “전등 스위치를 껐다 켜는 일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연준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그동안 시장이 향후 금리에 대해 과도하게 낙관적이었다는 반성도 나온다.

크레디트스위스의 미국시장 이코노미스트 제러미 슈워츠는 WSJ에 연준이 연내 금리인하를 시작하려면 심각한 경기침체나 아니면 물가상승률이 근시일 내 2% 목표치로 떨어질 것이라는 확실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둘 중 어느 시나리오도 현실화할 것 같지 않다고 슈워츠는 덧붙였다.

크레디트스위스가 제시한 올해 말 S&P 500 지수 전망치는 4,050으로 지난 3일 종가(4,136)보다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