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따르만 경찰청장 해임 SBY前대통령, 잘못없는 전임정부인사 물갈이 “유감”

조코위 대통령 “오해일 뿐… 어떤 정치적 이해도 반영되지 않았다”

(2015년 1월 26일)

수실로 밤방 유노요노(이하 SBY) 전임 대통령이 수따르만(Sutarman) 경찰청장의 해직을 결정한 조코 위도도(이하 조코위)대통령의 ‘SBY 사람 제거’에 유감을 표했다.

최근 조코위 대통령은 임기가 올 10월까지로 예정된 수따르만(Sutarman) 경찰청장을 해직시킨 후 그 후임으로 부디 구나완(Budi Gunawan)을 추천했다.

이에 SBY대통령은 지난 19일 그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코위 대통령의 이 같은 결정을 비난하고 나섰다. 그는 최근 한 측근을 통해 조코위 대통령이 전임 SBY 정부에서 임명된 인사들에 대한 대대적 물갈이를 계획하고 있다 들었다며 경찰은 물론 군 간부들 역시도 새 인물들로 다시금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전했다.

SBY대통령은 “만약 조코위 대통령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임명되었다 판단되는 내 인사를 해직한다면 이를 받아들일 수 있지만 맡은바 역할을 전문적으로 잘 해내고 있는 이를 해직시키는 것은 지나친 처사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재임 당시 관료들을 임명할 때 어떤 이해관계도 반영치 않고 공정한 임명을 했었다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나는 조코위 대통령이 정말 SBY 인사 제거를 그 목적으로 그 같은 결정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다. 하지만 만약 그렇다면 그 역시 그의 후임자에 의해 똑같은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 덧붙였다.

이 같은 SBY대통령의 메시지에 조코위 대통령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답변을 남겼다. 조코위 대통령은 “나는 SBY전임 대통령의 측근을 제거하려는 의사가 없다. 내 결정에는 어떤 정치적 이해도 반영되지 않았다. 다만 우리는 전임 정부의 비효율적인 정책들을 수정하여 이를 개선하려는 것뿐이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여전히 수따르만(Sutarman) 전임 경찰청장을 해직한 그 이유가 납득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한 경찰관계자 우그로세노(Oegroseno)는 “나는 수따르만 전 청장에 있어 어떤 해직의 이유도 발견하지 못했다. 나는 그의 재임기간 동안 그가 어떤 중대한 실수도 하지 않았음을 100퍼센트 확신한다. 그는 청렴했으며 어떤 불법도 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반면 투쟁민주당(PDI-P)소속 정치인 마루아라르 시라잇(Maruarar Sirait)은 SBY대통령의 이 같은 의견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는 “이는 SBY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의 사이를 악화시키려는 루머에 지나지 않는다”며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