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네옴시티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방한하며 그가 구상한 ‘네옴시티’가 주목받고 있다.

‘네옴시티’는 홍해와 인접한 사막과 산악지대에 서울의 44배 규모(2만6천500㎢)의 저탄소 스마트 도시를 짓겠다는 구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