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18년 인도네시아 S&P 지수 BBB-에서 BBB로 상향조정 희망

Luhut 장관 S&P 사장 만나 급진주의 우려는 투자강화로 극복해야한다고 역설

국가 신용등급 평가서비스 업체인 S & P는 내년도 현 인도네시아 신용등급을 BBB-에서BBB로 한단계 높일것이라고 Luhut Pandjaitan 해양 수산부 장관이 주장했다.

Luhut은 S & P의 존 베리 포드 (John Berisford) 사장을 만났으며 지난 주 뉴욕에서 열린 세계 은행 – 국제 통화 기금 연차 총회 (World Bank-International Monetary Fund) 연례회의에서 국가 등급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10월 19일 콤파스 보도에 따르면 Luhut Pandjaitan 해양 수산부 장관 경찰간부학회 세미나를 통해 “S&P 사장과 약 한 시간의 회담동안 왜 인도네시아 등급이 BBB로 한단계 성장하자 못하는지 대해 토론했다”고 말하며 인도네시아의 신용등급이 오르지 않는 근본 이유는 늘어나는 종교적 급진주의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S&P의 입장을 전했다.

이에 Luhut Pandjaitan 해양 수산부 장관은 이 같은 급진주의는 바로 빈곤이 원인이라며 이를 위해 더욱 투자를 강화해야 하고 국가신용등급 향상은 바로 이러한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한 필수 요건이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에 S&P가 내년도 인도네시어 신용등급을 BBB로 상향 조정하는 것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