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2018년부터 닭 항생제 사용 줄일 것

맥도날드는 마약에 대한 미생물 저항성과 슈퍼 벌레의 증가를 막기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18년부터 닭고기 제품에 항생제 사용을 전 세계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결정은 2016년 미국 시장에서 취해진 비슷한 조치를 따른 것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최우선 과제 중 가장 중요한 항균제(HPCIA)라고 부르는 인체 의학에도 사용되는 약물에 적용된다.

맥도날드는 “2018 년부터 전세계 시장에 새로운 닭고기 항생제 정책을 시행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2018년부터 브라질, 캐나다, 일본, 한국, 미국 및 유럽의 닭에서 HPCIA가 제거 될 것이며 유럽의 항생제 콜리스틴은 예외”라고 덧붙였다.

이 정책은 유럽에 대한 콜리스틴 예외가 단계적으로 폐지되는 2019년 말까지 호주와 러시아에 확대 될 예정이다. 이 정책은 2027년 1월까지 전 세계적으로 구현 될 예정이지만 회사의 목표는 이 날짜 이전에 이 정책을 구현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수십 년 동안 동물에서의 항생제 사용과 인체 의학에서 이러한 약물의 효과가 감소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산업계 규모의 가금류 농가들은 종종 질병 발생을 예방하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항생제를 사용한다.

일부는 또한 가금류 체중을 더 빨리 늘릴 수 있도록 약을 사용해 왔다. 특정 항생제는 내장에서 박테리아를 파괴해, 닭이 사료를 근육으로 빠르게 전환시킬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인간의 경우 저항성 원인으로는 항생제의 과다 복용과 올바른 복용량을 얻지 못하는 환자가 포함되어있어 잔류 세균이 생존할 수 있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 (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소 2백만 명이 매년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세균에 감염되어 23,000명이 사망하고 있으며, 약물 내성 박테리아는 수십 년 안에 암보다 더 많은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

한편, 비영리 단체 인 미국 소비자 연합 (US Consumers Union)은 이 같은 결정을 환영하며, “아프지 않은 가축에 대한 항생제의 광범위한 사용은 잠재적으로 끔찍한 결과를 초래, 전세계 공중 보건 위기에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