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노믹스’로 신흥국 중 가장 유망… 지난해 자카르타지수 15.3% 상승

아시아경제는 인도네시아가 지난해 국내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가졌던 베트남에 이어 올해 신흥국 중 가장 유망한 투자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1월 20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국내 유일한 인도네시아 액티브 주식형펀드인 ‘NH-Amundi Allset인도네시아포커스[주식]ClassC’는 지난 1년간 11.52%의 수익률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아시아 신흥국에 투자하는 펀드가 평균 수익률 6.59%를 기록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5%포인트 가량 앞서는 수준이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증시 상승세는 다른 아시아 신흥국과 비교했을 때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지수는 지난해 15.3% 올라 같은 기간 베트남 VN지수(14.8%), 인도 센섹스지수(1.94%), 중국 상해종합지수(-12.3%)를 앞섰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경기 부양책인 일명 ‘조코노믹스’를 통해 기업 규제 철폐, 500조 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등 경제 성장의 강력한 드라이브를 마련한 게 주효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5년간 연평균 경제성장률 5.5%를 기록 중이다.

증시로 자금이 흘러들어 갈 수 있는 환경도 조성됐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35개 산업에 대한 외국인 지분 한도를 확대했고, 기준금리를 한 해 동안에만 6차례 인하해 연초 7.5%에서 연말 4.75%까지 떨어뜨리는 등 증시로 자금이 유입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공을 들였다.

뿐만 아니라 인구 2억5000만 명에 이르는 거대한 내수 시장과 노동력,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한 주요 원자재 수출국이란 점도 인도네시아 경제 성장 동력의 큰 축으로 작용하고 있다.

국내 금융투자회사들도 앞다퉈 인도네시아로 눈을 돌리는 추세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을 설립했고, NH투자증권은 기존에 있던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 인력을 올해 소폭 확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지난해 10월 말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한국투자KINDEX 인도네시아MSCI 상장지수’를 출시하는 등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는 금융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 증시가 올해도 상승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은 최근 인도네시아 증시 투자의견을 종전 ‘비중축소’에서 ‘중립’으로 올렸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인도네시아 증시 규모는 베트남의 3배인 250조 원에 달하고, 지난해 한국 자금만이 주로 유입됐던 베트남 시장과는 달리 다양한 해외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며 “거대한 내수 시장과 천연자원을 보유해 올해 경기 회복 흐름과 원자재 가격 상승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