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포스코인터, 칼리만탄에 바이오원료 정제시설 건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왼쪽)와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가 서명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S칼텍스 제공]

합작법인 세워 2천600억원 투자…2025년 상업 가동 목표

GS칼텍스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바이오원료 정제사업에 나선다.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GS칼텍스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인도네시아 바이오원료 정제사업 합작투자 서명식을 열었다.

두 회사는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에 합작법인을 세워 2천600억원을 투자해 바이오원료 정제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시설은 30만㎡ 규모 부지에 들어서며, 2025년 2분기 상업 가동을 목표로 내년 초 착공된다. 연간 50만t의 바이오원료 및 식용유지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정제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폐원료를 회수하는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이번 공동 사업 추진으로 GS칼텍스는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연료 생산 기술을 강화하고, 원료 수급 안정성을 확보한다.

폐원료 회수 사업을 통해 바이오항공유, 바이오선박유 등 바이오연료 생산에 투입되는 재생 원료도 확보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도 보유한 바이오원료 인프라를 바탕으로 사업 규모를 확대하는 발판을 마련한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는 “이번 공동 사업 추진으로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GS칼텍스의 바이오사업 역량을 활용해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시너지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