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동 확전 대비해 비상계획…印太 등 전세계 동시대응 가능”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전쟁

설리번 “항모 전진배치는 억제력 메시지…전쟁확대 모색시 단호 대응”
“실종 미국인 20여명”…美, 인질구출 지원 위해 이스라엘에 전문가 파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간 전쟁이 역내로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이 확전 억제 시도에 대한 단호 대응 의지를 천명하면서 확전에 대비한 비상 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미국의 초점이 이스라엘과 하마스간 전쟁에 집중되면서 인도·태평양 등 다른 지역에서 정세 변화를 활용한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자 미국은 모든 전구(戰區) 상황에 대응할 능력이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긴장 악화 시나리오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우리는 이 계획수립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향후 전개될 수 있는 잠재적인 시나리오에 대해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협의 중”이라면서 “현 정세를 악용하는 것을 고려하는 적들을 포함해 모든 사람에게 분명히 말하는데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이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러면서 세계 최대의 핵 추진 항공모함인 제럴드 포드호를 비롯한 항모타격단을 이스라엘 인근으로 전진 배치키로 한 의미에 대해 “하마스 때문이 아니라 전쟁 확대를 모색할 수 있는 국가나 비국가 행위자들에 분명한 억제력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요시 추가 자산을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역내 민병대 등 다른 위협 세력과 관련, “그들이 긴급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고 현 상황을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만약 그렇게 할 경우 미국의 단호한 대응과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스라엘에 대한 미국의 집중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자원을 분산시키는 것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우크라이나와 유럽 지원, 인도·태평양에서 동맹국 지원, 이스라엘 지원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자원, 도구, 역량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임무의 일부는 모든 전구에서 한꺼번에 일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하는 것이며, 이것은 바로 우리가 매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에 긴장 완화 등을 촉구한 중국의 반응에 대해서는 “과거 발언을 볼 때 완전히 놀랍지는 않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특히 하마스에 대해 “이슬람국가(IS)에서 본 것과 같은 악(惡)이자 야만”이라면서 하마스를 IS에 비유했다.

그는 이스라엘의 반격에 따른 가자지구 내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미국 및 이스라엘과 같은 나라와 (하마스의) 차이점은 민간인을 의도적으로 겨냥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을 자국 영토 방어로 규정하면서 “보복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가자 지구 민간인의 대피를 위한 안전 통로 확보를 위한 물밑 노력을 시사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스라엘 및 이집트와 가자 지구를 떠나고 싶어 하는 민간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면서도 상세 내용 언급은 회피했다.

그는 하마스의 기습 공격과 관련해 실종된 미국인의 규모를 “20명이나 그 이상”으로 언급하면서 이들 전부가 하마스의 인질이라고 볼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마스에 인질로 잡힌 미국인 규모는 확인하지 않으면서 인질 구출 노력과 관련한 조정과 조언을 위해 미국 정부에서 관련 전문가를 이스라엘로 파견하고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이스라엘에 요격 미사일 등의 지속적인 지원 방침을 밝히면서도 미군을 이스라엘에 파병하는 것은 현재 계획되지 않고 있다고 재차 확인했다.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