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증권거래소, 공매도 도입 시간문제”

온라인 트레이더들이 2021년 미국 비디오 게임 소매업체 게임 스톱의 주식을 공매도한 월스트리트 헤지펀드를 인수하기로 결정했을 때 마닐라의 라몬 몬존은 뒤따라 올 대혼란을 예상하고 있었다.

라몬 몬존에 따르면 외국인 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필리핀 주식 시장에서 공매도를 추진하고 있지만 현지 규제 당국은 게임 스톱 열풍에서 볼 수 있는 급격한 가격 변동에 대한 몇 가지 우려를 제기한 상태다.

몬존은 외국 자금이 필리핀 증권거래소의 유동성을 높이고 상품 제공이 동남아시아 경쟁사보다 뒤처진 거래소를 현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규제 당국을 진정시키기 위해 움직였다.
그는 “공매도를 없애면 한참 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매도는 투자자들이 주어진 특정 주식의 하락에 베팅할 수 있도록 하는 거래 전략이다. 투자자가 주식을 빌려서 한 가격에 팔고 나중에 같은 수의 주식을 더 낮은 가격에 사서 대출자에게 돌려주는 방식이다.

필리핀 증권거래소지수는 지난 주말 6578.15로 마감하여 2022년 말보다 거의 개선되지 않았다. 2018년 1월 최고치보다 여전히 27% 하락한 상태다. 필리핀은 장기적인 대유행 봉쇄 이후 2020년에 가장 심각한 전후 경기 침체에서 대체로 회복되었지만, 높아진 인플레이션과 상승하는 금리는 여전히 남아있는 위험 요소로 꼽힌다.

몬존은 헤지 옵션이 없으면 외국인 투자자들이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시장을 떠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약 2750억 페소(약 6조 5820 원) 규모의 외국인 자금이 필리핀 주식 시장에서 빠져나가 2009년부터 상승분의 상당 부분을 쓸어버렸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의 지역 증권 거래소는 이미 공매도를 허용하고 있으며, 베트남은 2020년에 이를 도입할 것을 고려했다.

필리핀 증권거래소는 2019년 말 공매도뿐만 아니라 증권 차입 및 대출을 관리하는 지침을 승인했다. 그러나 공매도의 구현은 여전히 완전치 않은 상태다.

몬존은 증권거래소가 공매도를 도입하기 전에 필요한 마지막 주요 규제 승인인 증권 차입 및 대출 대행자 역할을 위한 필리핀 예금신탁회사의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핀 증권거래소는 예금 신탁 회사의 허가를 얻은 후에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다.

몬존은 해외 자산을 차입 주식의 담보로 사용하는 것에 대한 증권거래소의 초기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역외 담보의 사용이 필리핀에 관리인을 둔 국내외 기관 투자자로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