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리소다라은행에 ‘여신 관리 강화’ 요구

우리소다라은행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여신 관리 강화를 요구받았다.

4월 29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우리소다라은행에 대한 검사를 통해 감사위원회 운영 강화와 여신 심사 및 사후 관리 강화, 외화유동성리스크 관리 강화 등을 요구하며 경영유의 3건을 통보했다.

우리소다라은행은 2014년 말 우리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과 인도네시아 은행인 소다라은행이 합병해 탄생한 은행이다.

금감원은 우리소다라은행이 여신 심사 시 다수 심의 안건에 대해 리스크관리 조직의 자문 의견이 제시되지 않아 리스크 관리를 위한 역할 및 책임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거액 여신에 대한 사후 전략을 마련하고 고위험 여신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통보했다.

금감원은 우리소다라은행이 지난해 9월 말 기준 외화 유동성비율이 권고 비율을 하회하고 있다면서 정기 예금 등 예수금의 만기 구조를 개선하고 1년 초과 장기 차입을 확대해 외화 유동성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