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군 ‘수도원 학살’… 승려 3명 등 민간인 약 30명 사망

미얀마군이 수도원에서 승려를 포함해 민간인 30여 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이라와디와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미얀마군은 지난 11일 남부 샨주 삔라웅 타운십(구)의 한 마을을 공격했다.

마을에서는 미얀마군과 반군부 저항군 간에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민주 진영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 산하 시민방위군(PDF)과 소수민족 무장단체인 카레니민족방위군(KNDF)이 연합해 미얀마군에 맞섰다.

미얀마군은 마을에 들이닥치는 동시에 인근 언덕에서 포격을 가했고, 저녁에는 전투기까지 동원했다.
공습에 밀려 물러났던 저항군은 이튿날인 12일 마을 수도원에서 많은 시신을 발견했다. 승려 3명, 10대 초반 소년 2명을 포함해 민간인 23명의 시신이 나왔다.

수습되지 않은 시신을 포함하면 약 30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된다. 대부분 머리에 총상을 입었으며, 수도원은 피바다가 됐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미얀마군이 도착했을 당시 주민 대부분은 이미 마을을 떠난 뒤였다. 그러나 수도원장은 수도원을 떠나지 않겠다고 했고, 다른 승려 2명과 남성 신도들을 중심으로 수도원에 함께 남아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군은 이달 초에는 중부 사가잉 지역 마을을 습격해 주민 17명을 살해했다. 반군부 진영은 군부가 또다시 민간인을 대량 학살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군부는 민간인 학살을 부인하며 사망자들은 모두 무장단체 소속이라고 주장했다.
2021년 2월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는 저항 세력을 유혈 탄압해왔다. 반군부 세력의 무장 투쟁이 거센 지역에서 마을에 불을 지르고 전투기로 무차별 공습을 가하면서 민간인 희생자가 늘고 있다.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 집계 기준으로 쿠데타 이후 민간인 사망자는 3천 명을 넘어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