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조정장관 “올해 무비자입국 실시한다”

한인동포들 '대체 언제?'… 아직도 공식발표 없어

2015년 2월 9일

인드로요노 수실로(Indroyono Soesilo) 해양조정장관은 지난 4일 연간 2천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올 해 한국을 포함한 중국, 일본, 러시아 관광객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을 실시할 예정이라 전했다.

수실로 장관은 4개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무비자 정책 실시할 시 인도네시아는19개국에 있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해 11월에도 정부는 올 해 1월부터 한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정책을 실시한다 발표했지만 아직까지 어떤 공식발표도 이루어 지지 않아 좀 더 정부 발표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조정장관의 무비자 입국 실시 발언에 한인동포들은 “말로만 시행한다고 하고 정작 시행을 안 한다”며 정부의 정확한 입장표명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는 외국인들은 공항에서 USD 35달러를 주고 도착비자(VOA-Visa on Arrival)를 구입해야 한다. 이 도착비자 소지자는 관광목적으로만 최대 30일간 머물 수 있으며 상업활동, 구직활동 등은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다.

관광객 유치를 위한 또 다른 방편으로 정부는 개인 보트를 계류시킬 수 있는 마리나(marina)와 부두시설을 사움락끼(Saumlaki), 라부한바조(Labuhan Bajo), 암빈(Ambin), 쿠팡(Kupang), 따라깐 블리뜽(Tarakan Belitung)과 딴중 삐낭(Tanjung Pinang) 지역에 건설할 예정이라고 수실로 장관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