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2년 후에도 치매·정신질환 위험 높아”

미성년자는 다른 호흡기 질환자에 비해 정신질환 겪을 확률 3배 높아

코로나19 감염자는 완치 2년 후에도 브레인 포그(brain fog), 정신병, 발작, 치매와 같은 신경정신 질환을 앓을 가능성이 비교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매체 악시오스, 폴리티코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은 2020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미국, 영국, 스페인, 불가리아, 인도 등지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128만명이 감염 후 겪은 신경정신학적 질환을 연구한 결과를 17일(현지시간) 의학지 ‘랜싯 정신의학(Lancet Psychiatry)’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완치자들은 감염 후 2년까지도 다른 호흡기 질환 경험자와비교해 신경정신과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았다.

불안과 우울증과 같은 일반적인 정신 질환은 감염 후 2개월이 지나면 발병률이 평균적인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코로나19의 대표적 후유증 중 하나인 브레인 포그는 그렇지 않았다.

브레인 포그는 머리가 멍해지는 증상을 말하는데, 18∼64세 코로나19 경험자가 이 질환을 겪을 확률은 다른 호흡기 질환자보다 16%나 높았다.

이런 차이는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더 두드러졌다.

치매와 정신병, 간질, 발작 등의 발생 위험도 비교군보다 컸다.

18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영향이 훨씬 컸다.

미성년 완치자들은 비교군과 비교해 2년 이내에 간질·발작을 겪을 확률은 2배, 정신병을 얻을 확률은 3배 높았다.

연구진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된 오미크론 하위변종 바이러스 역시 앞선 지배종들과 마찬가지로 감염자에게 장기적인 건강상 위험을 안길 것이라고 분석했다.

논문 주저자인 폴 해리슨 교수는 “이 결과는 코로나19 감염과 관련된 신경학적 문제가 감염 종료 후에도 상당 기간 발생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환자와 의료서비스에 있어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롱코비드 (PG)

롱코비드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저작권자(c) 연합뉴스-한인포스트 협약 전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