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네모파트너스 아시아와 싱가포르에 합작법인 설립

더인벤션랩, 네모파트너스 아시아와 싱가포르에 합작법인 설립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기관이자 팁스운영사인 더인벤션랩이 네모파트너스 아시아 및 비바체와 공동으로 싱가폴 현지에 더인벤션랩아시아 합작법인을 설립했다고 네모파트너즈 아시아가 10일 밝혔다.

네모파트너즈 아시아는 국내 대표 컨설팅그룹 네모파트너즈의 아시아 본부다.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국내 주요투자자들과 동남아 신규사업 투자 및 인수·합병(M&A) 자문을 수행해 왔다. 네모파트너즈 아시아의 이영민 대표는 23년차 베테랑 경영전략 컨설팅 전문가다.

비바체는 김석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 부사장과 삼성생명 자산운용관리를 총괄한 정상철 전무를 중심으로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출신의 베테랑 인사들로 구성된 초기투자기관이다. 최근 중기부 액셀러레이터(AC, 창업기획자) 기관으로 정식 인가를 받기도 하였다.

더인벤션랩아시아는 네모파트너스 아시아의 이영민 대표가 대표를 겸임하며, 더인벤션랩의 김진영 대표, 비바체그룹의 정상철 대표가 매니징 디렉터로 참여한다. 한국 및 싱가포르의 주요 중견기업 및 상장사와 함께 초기투자 전용 펀드 결성 및 시드투자를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김진영 대표는 “더인벤션랩아시아 합작법인 설립을 계기로 그 동안 베트남, 미얀마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한국 초기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투자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베트남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타 동남아시아 국가로 진출하는 한국 초기 스타트업, 현지 로컬 스타트업 모두에 투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영민 대표는 “더인벤션랩은 지난 5년 간 100여개 이상의 초기 스타트업 기업의 시드 투자 노하우와 경험, 특히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선제적인 초기투자와 액셀러레이팅 프로세스를 보여줬다”며 “네모파트너즈 아시아가 보유한 동남아 비즈니스 네트워크 내 주요 기업과 연계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네모파트너스 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