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인도네시아 최대규모 석유화학 단지 공사 낙찰자로 선정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수주한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PT PERTAMINA)가 발주한 'TPPI Olefin Complex 사업' 위치. 자료제공 현대엔지니어링

▲ 기본설계 수주로 총 공사규모 4조 5천억원 상당의 EPC 사업 우위 점해
▲ 컨소시엄 리더로서 유수의 글로벌 건설사와의 경쟁에서 승리해 세계적인 기술 경쟁력 입증
▲ 인도네시아 단일 최대규모 ‘발릭파판 정유공장’ 수주 이어, 초대형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 추가 수주 쾌거 앞둬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 페르타미나(PT PERTAMINA)가 발주한 「TPPI Olefin Complex 사업」 EPC 연계 기본설계용역(FEED)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TPPI Olefin Complex 사업」은 연산 100만톤 규모의 납사 크래커(NCC)를 통해 연산 70만톤의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과 선형 저밀도 폴리에틸렌 (LLDPE), 연산 30만톤의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연산 60만톤의 폴리프로필렌(PP)을 생산하는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를 조성하는 공사이며, 총 공사규모는 약 40억불로(한화 4조 5천억원 상당) 예상되어 인도네시아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 중에 최대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기본설계(FEED) 용역은 추후 진행될 EPC 사업과 연계되어 진행 예정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기본설계 (FEED)를 수행함으로써, 내년 발주 예정인 EPC(설계, 구매, 시공) 사업 수주에 유력한 고지를 확보 할 수 있게 됐다.

그와 더불어, 현대엔지니어링은 컨소시엄 리더(지분율 약50%)로서 컨소시엄 멤버인 싸이펨(Saipem) 및 인도네시아 현지 업체들을 이끌면서 세계 유수의 건설회사들과의 경쟁에서 승리해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TPPI Olefin Complex」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국가전략사업 (PSN)으로 지정해 추진 중인 사업으로, 특히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2019년말 공사 예정 부지를 방문해 석유제품 경상적자 축소 및 에너지 자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반드시 추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발표한 바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2019년 페르타미나가 발주한 인도네시아 역사상 단일규모 최대 사업인 발릭파판 정유사업(RDMP Balikpapan Refinery) 사업을 수주해, Covid-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순조롭게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동일한 발주처가 주관한 「TPPI Olefin Complex」 사업에서도 추가 수주를 눈앞에 둠으로써 글로벌 Top-Tier 엔지니어링 업체로서의 면모를 여실히 입증했다”고 말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