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위, 2022년 G20 의장국 수락연설에서 “발리 해변으로 오세요”

INDONESIA G20 Leaders’ Summit 2022 ‘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

인도네시아가 이탈리아에서 공식 G20 정상회의(G20 Leaders’ Summit) 의장국으로 결정됐다.

인도네시아는 2022년에서 처음으로 G20 의장국을 맡는다. G20 정상회의 의장국 이양은 10월 31일 일요일 G20 로마 정상회의 폐막식에서 이뤄졌다.

G20 로마 정상회의 폐막식에서 조코위 대통령이 의사봉을 치고 있다.
G20 로마 정상회의 폐막식에서 조코위 대통령이 의사봉을 치고 있다.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Mario Draghi) 총리는 조코 위도도(Joko Widodo) 대통령에게 의사봉을 건네 주었고 조코위 대통령은 의사봉을 치면서 이탈리아가 2021년 G20 의장국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탈리아가 2021년 G20 의장국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것을 축하한다. 인도네시아는 2022년 G20 의장국을 계속 이어갈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Jokowi는 인도네시아의 G20 의장국 수락연설에서 ‘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라는 큰 주제로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한 공동 노력을 장려할 것이라고 연설했다.

그는 포용적이고 사람 중심적이며 환경 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밝혔다.

G20 정상회의 폐막에서 조쾨위 대통령은 “이러한 노력은 특히 더 강력한 세계 협력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특별한 방식으로 수행되어야 한다. G-20 정상회의는 이러한 협력과 혁신을 주도하는 생태계 개발의 원동력이 되어야 한다.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코위 대통령은 오는 2022년 10월 30~31일 발리에서 열릴 예정인 인도네시아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세계 정상들을 다시 초청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의 G20 생산성을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영감을 주는 발리 해변에서 각하와 신사 숙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인도네시아에서 뵙겠습니다”라고 말했다.G20 로마 정상회의 폐막식

* 인도네시아, 인도와 순서 바꿔 2022년 G20 의장국 맡아

인도네시아가 인도와 순서를 맞바꿔 2022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장국을 맡기로 했다.

지난 2020년 11월 23일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부 장관은 “인도네시아가 2023년에 아세안 의장국과 G20 의장국을 모두 맡기로 돼 있었으나 인도와 논의해 G20 의장국을 2022년에 맡기로 바꿨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2022년 인도네시아, 2023년 인도 등 순으로 맡는다.

* 조코위 대통령 G20 정상회의 참석 “백신원료 무역장애 완화 요청”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 10월 30일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백신의 부족과 가용성 격차를 줄이고 의약품과 필수 장비의 배포를 지원하도록 촉구했다 .

조코위 대통령은 G20 회원국들이 제품 다양화와 개발도상국으로 기술 이전을 지원하고 백신 원료에 대한 무역 장애를 완화해야 한다고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말했다.

그는 국가가 보건 위기를 해결할 수 있도록 자금, 백신 지원, 의약품, 의료 장비 및 의료 종사자와 같은 글로벌 보건 자원을 모으는 메커니즘의 준비를 통해 COVAX Facility를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이 통화 위기에 직면한 국가를 돕기 위해 글로벌 금융 기금을 조성할 수 있는 방법의 예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경제부>